[personal] Strange and Beautiful
Strange and Beautiful
-
마음속 흘러가는 강물속에 손을 넣고 이리저리 저어봅니다. 
누군가로 인해 조각났던 마음들도 스스로 조각냈던 마음들도 다 거기 있습니다. 
오래 들여다보고 위로받았던 것들을 한곳에 모아 엮어보았습니다. 
어디선가 각자의 추억과 기억을 모아 손에 쥐고온 조약돌처럼 
누군가의 기억속에 누군가의 서랍속에 오래 머무를수 있는 작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 put my hand in the river flowing in my mind and stirred it around.   
There are the pieces of hearts that have been broken by someone and the ones that I broke myself. I gathered these consoling pieces that I have reflected and pondered for a long time. Like pebbles of memories that someone treasured from somewhere 
in someone's memory, in someone's drawer I hope this work stays long.






[personal] Strange and Beautiful
88
509
0
Published:

[personal] Strange and Beautiful

88
509
0
Published:

Creative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