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 쓴 현재 : 성북동 비둘기
4186
375
22
Add to Collection
Tools Used

Tools

About

About

-
Published:
         과거에 쓴 현재 :
         성북동 비둘기
 
시인 김광섭의 시 <성북동 비둘기>로 인포메이션-아트북을 제작했다. 
60년대의 난개발속에서 말라가는 인간성, 또는 무분별한 환경파괴에 대한 
메세지를 담고있는 이 시는 21세기인 현재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삶의 터전은 투기의 장이되어 무분별한 재개발이 한창이다. 이로인해 
사람들은 삶의 터전을 잃고 떠밀려나게 되었다. 이런 이유로 제목을
 <과거에 쓴 현재>로 정 하게 되었다.

사람들의 ‘재개발’에 대한 관심이 시간의 흐름에따라 얼마나 증가했는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1997년에서 2010년까지 ‘재개발’ 이라는 
키워드로 검색된 뉴스의 양을 시각화 해 위에서 아래로 시가 진행됨에 따라 
점점 지면을 좁혀 나갔다. 이는 시에서 비둘기가 점점 살 곳을 잃어가는 
모습을 의미하기도 한다.
 
 
              Written Present in the Past:
              Seongbuk-dong Doves
 
When Seoul had been developing indiscriminately in 1960’s,
Seongbuk-dong people who is powerless commoner renounced
their living foundation. ‘Seongbuk-dong Doves’ is a poet by Gwangseop Kim
that means Seongbuk-dong people.
Fifty years later, still Seongbuk-dong is dotted in Seoul.
Because Seongbuk-dong is a redevelopment area,
Seongbuk-dong people have to move out like as ‘Doves’.
I visualized 14 years (1997 to 2010) of the miserable reality
based on media reports about ‘redevelopment area’.
‘Seongbuk-dong Doves’ is a visualization art-book
while an information graphic. Some parts of graphic nibbles away
at the paper with poet, ‘Seongbuk-dong Doves’. It shows stray doves
because of development thoughtless for environment. This art-book
contains these information and shows with graphics: amount of news
about redevelopment, often spoken area with number of spoken times and
classification of area. Also I placed text, Gwangseop Kim’s poet looks like
Seongbuk-dong terrain in empty spac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