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 to Collection
About

About

hms87@naver.com
Published:
 
 
 
 
 
 
 
 
 
 
나는 이 세상에서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 살어가도록 태어났다 내 가슴은 너무나 많이 뜨거운 것으로 호젓한 것으로 가득찬다 하늘이 세상을 내일 적에 그가 가장 귀해하고 사랑하는 것들은 모두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 그리고 언제나 넘치는 사랑과 슬픔 속에 살도록 만드신 것이다 _백석 [白石]
 
 
 
 
kunstforschen
Han,Mi suk